기천 수풀이

2018.03.08 12:49

동공 - 어장법

조회 수 85 댓글 0

1. 어장법이란?
  마치 물고기가 꼬리(지느러미)를 흔들며, 부드럽지만 빠르게 나아가는 모습을 연상시킨다. 물속에서 아름답고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는 물고기처럼, 어장법의 손짓은 부드럽고 자유로운 모양의 형태를 띠고 있다. 그 모습은 부드러운 춤사위 같으며, 때로는 강렬한 무예동작을 곡선으로 펼치는 공격수와도 같다.
 무예의 표현으로 보자면, 어장법은 상대의 공격을 부드러운 곡선의 흐름으로 흘려, 손목과 손바닥(장)을 이용해 상대를 제압하는 표현이다.
 
 2. 수련의 방법
  어장법 역시 육합단공의 범도세로 시작한다.
 한 손이 아닌 양손을 동시에 몸 바깥쪽으로 원을 크게 그린다. 이때 반탄을 쓰지 않으면 원의 크기가 작고 큰 힘을 쓸 수 없게 된다. 몸의 바깥 쪽으로 원을 그리게 되면 발의 모양은 자연스럽게 ‘역소도’의 형태를 띄게 된다. 소도세와 역소도세의 수련이 되어 있지 않으면 하체가 흔들리게 되며, 이 역시 기본적인 육합단공 수련의 중요성을 되새김질 하게 해준다.

1.jpg

2.jpg


 역소도세를 취한 형태로 양손은 지면을 스쳐 지나갈 듯 말 듯, 반장 흐름의 크기는 커야한다. 양손이 지면을 지나는 순간부터 ‘타권’의 형태로 손목을 강하게 역근하여 아랫배(단전)를 크게 튕겨야 한다. 마무리 동작은 손바닥으로 강하게 밀어주어야하는데, 이 때에는 ‘태산심범(태산을 밀거나 당기듯 큰 힘을 씀)’을 사용하여야 한다. 태산심법을 늘 쓰며 수련한 자는 시간이 흐를수록 태산과도 같은 마음, 그리고 큰 힘이 차오를 것이다.
  어장법은 양쪽 방향을 모두 번갈아 가며 수련할 수 있다. 오른발 범도세에서 시작하며, 우측어장법부터 들어가게 된다. 좌우를 번갈아가며 나아가다 ‘법’구령에 반대쪽으로 방향을 틀게 된다.
  일반적인 행인의 경우 최소 36회 수련을 할 수 있어야 하며, 공력이 받쳐준다면 더 높은 횟수를 정하여 단조롭게 수련하도록 한다. 또한, 물속에서 어장법의 흐름을 익힌다면 좀더 흐름의 이해도가 빠를 것이며 공력 또한 더욱 빨리 쌓을 수 있게 된다.
 어장법의 흐름은 역시 반장이다. 내가신장의 기마자세를 취한 상태에서 기본적인 반장수련을 꾸준히 해왔다면 어장법의 흐름도 금새 익힐 수 있을 것이다.
 어장법의 반장흐름이 매우 어색한 자는 기마자세에서 단조로운 반장수련을 먼저 익힐 것을 추천한다.
 
 3. 건강의 차원
  어장법은 범도세와 역소도세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측근경맥과 족근경맥의 경락을 유통시켜 신장, 방광, 비장, 간, 담경을 강화시켜 주며 손모양에 따라 수음경락인 폐, 심장과 수양경락인 대장, 소장을 강화시켜 준다. 또한 허리의 유연성과 탄력 및 골반의 유연성을 빠르게 상승시켜준다.
  어장법에서는 칼잽이 동공수와는 달리 더 광범위한 ‘반탄’을 사용하게 된다. 상하좌우의 모든 방향의 반탄을 사용하기 때문에, 몸의 균형이나 중심이 틀어진 사람은 반탄수련을 통해 몸의 중심의 축을 바로 잡을 수 있게 된다.
 몸의 중심이 무너진 사람은 어장법의 수련 중 중심이 많이 흔들릴 수 있는데, 많은 횟수를 거듭할수록 흔들림은 잡아질 것이며 몸의 전체적인 중심 축을 세울수 있을 것이다. 내면의 기운을 담아 마치 허공에 글씨를 쓰듯 그 모습은 ‘手手華英’(손씀씀이는 화려한 꽃봉오리요)과 같아야 하며, 살(殺)법이 아닌 활(活)법으로 수련하기를 바란다.

 


 
 글 사진 동영상/복석현 범사